안방 호랑이였나… 체면 구긴 K리그 최강 현대家

안방 호랑이였나… 체면 구긴 K리그 최강 현대家

기사입력 2020.02.13. 오전 11:41 최종수정 2020.02.13. 오전 11:41
[서울신문]
전북, 요코하마와의 ACL 첫 경기서 1-2 패
자책골에 퇴장까지… 경기 내용에서도 밀려
울산, 도쿄와의 경기서 가까스로 1-1 비겨
2019 K리그 양대산맥 첫 경기부터 가시밭15815630045575.jpg
손준호가 지난 12일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전북현대와 요코하마 마리노스의 경기에서 슛이 막히자 아쉬워하고 있다. 전주 뉴스1
K리그 최강팀 자격으로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에 나선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가 형편없는 경기력으로 ‘안방 호랑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특히 홈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하면서 향후 일정도 부담스럽게 됐다.

지난 시즌 K리그 챔피언 전북현대는 지난 12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마리노스와의 ACL에서 1-2로 패배했다. 점수만 보면 아쉬운 패배로 보이지만 실제 경기 내용으로는 그 이상의 대패를 당하지 않은 것이 다행일 정도였다. 2006·2016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 ACL 왕좌를 노리는 전북은 16강 진출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전북이 속한 H조가 J리그 우승팀 요코하마, 중국 슈퍼리그 3위 상하이 상강, 호주 A리그 2위팀 시드니FC가 소속돼 죽음의 조로 꼽히는 만큼 앞날이 험난하다.

전북은 요코하마전 결과도 결과였지만 경기 내용면에서 공수 모두 밀리는 모습이었다. K리그 최고 연봉자 김진수가 자책골도 넣은 데다 손준호와 이용은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퇴장당한 두 선수가 다음 경기에 나설 수 없는 점도 악재다.

하루 앞서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FC도쿄와의 경기도 도마 위에 오른 건 마찬가지였다. 울산은 상대 빠른 역습에 고전했고 경기 주도권을 좀처럼 잡지 못했다. 후반 18분에는 상대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뒤 끌려다녔고 후반 36분 상대 자책골로 간신히 무승부를 만들었다.

전북과 울산은 지난해 최종라운드에서 순위가 갈렸을 만큼 K리그를 호령한 양대산맥이었다. 좋은 경기력으로 K리그 흥행의 주역이었던 만큼 두 팀에 대한 기대도 상당했다. 그러나 ACL 첫 경기부터 무너지며 ‘우물 안 개구리’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류재민 기자 [email protected]



네이버에서 서울신문 구독하기 클릭!
▶ 세상에 이런 일이… 흥미진진 나우뉴스
▶ 쉿! 너만 알고있어 [연예계 뒷얘기] 클릭!

ⓒ 서울신문(www.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제공 서울신문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