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체육계, 코로나19 확산방지 적극 동참

전북 체육계, 코로나19 확산방지 적극 동참

기사입력 2020.02.14. 오후 05:55 최종수정 2020.02.14. 오후 05:56
15816710217772.jpg
전북체육회 전경 /© 뉴스1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전북 체육계가 신종 코로나(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정강선)는 코로나19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추진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도 체육회는 시군체육회와 각 종목단체에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과 개인 위생관리 방법 등을 전파했다. 또 유관기관 등과 유기적인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정강선 도 체육회장의 취임식 일정도 무기한 연기시킨 상태다.

각 종목단체 관계자들도 엘리트 선수들과 생활체육 동호인들을 대상으로 예방수칙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각종 체육행사들도 줄줄이 취소됐다.

이번 달 군산시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군산시장기 우수중학교 초청야구대회와 2020 금석배 초·중 축구대회, 군산시장기 우수고교 초청야구대회, 제57회 전국남녀 학생종합탁구대회, 군산새만금배 일구회기 전국초등학교대회 등이 취소됐다.

또 완주 경각산 일원에서 진행 될 예정이었던 2020 도지사기 패러글라이딩 대회도 취소됐다.

정강선 도 체육회장은 “도내 체육계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정부 지침 등에 적극 동참하고 있고, 선수들과 동호인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101회 동계체전에 출전하는 전북 선수단에게 예방수칙 뿐만 아니라 보건담당자를 지정해 개인위생수칙 교육 등 선수단 건강관리에도 각별히 신경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강선 회장은 이날 전북도가 개최한 도내 문화·체육분야 단체장 및 대표를 초청·간담회에 참석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email protected]

▶ [ 크립토허브 ] ▶ [터닝 포인트 2020] 구매!

▶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1] 구독하기!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뉴스1

토토타임스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