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배구 티켓 경쟁’ 남자부 굳건한 3강, 여자부 위태로운 3위

‘봄 배구 티켓 경쟁’ 남자부 굳건한 3강, 여자부 위태로운 3위

기사입력 2020.02.14. 오후 08:36 최종수정 2020.02.14. 오후 08:42
OK저축은행, 현대캐피탈에 패해

승점 10차로 벌어지며 동력 상실

이재영 부상 흥국생명, 7연패 빠져

4위 인삼공사 추격 따돌리기 총력


봄배구 막차를 향한 프로배구 남녀부 구도가 엇갈리고 있다. 남자부는 ‘3강 체제’가 굳건해지는 반면, 여자부에선 흥국생명이 3위 수성에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남자부 3위 현대캐피탈과 4위 OK저축은행은 지난 13일 안산에서 맞대결했다. 풀세트 접전 끝에 현대캐피탈이 3-2로 이기면서 두 팀의 승점차는 10점으로 벌어졌다.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이 1·2위를 다투는 가운데 OK저축은행(승점 41점·13승15패)은 현대캐피탈(승점 51점·17승11패)과의 5라운드 맞대결 패배로 추격 동력을 잃었다.

남자부는 3라운드만 해도 삼성화재까지 5개 팀이 봄배구 진출을 놓고 경합하는 모양새였으나 삼성화재가 최근 7연패로 6위 추락을 걱정해야 할 처지가 됐다. OK저축은행은 준플레이오프(3위와 승점 3점 차일 때 성립)도 어려운 상황이다.

여자부는 혼전 중이다. 3위 흥국생명이 2위 GS칼텍스와의 13일 대결에서 1-3으로 패하며 7연패에 빠졌다. 흥국생명(승점 37점·10승13패)은 박미희 감독 부임 후 최다연패를 당하며 4위 KGC인삼공사(승점 31점·11승12패)와의 승점차가 6점으로 좁혀졌다.

흥국생명은 4라운드를 마친 시점에서 4위 인삼공사와 승점 13점차로 넉넉하게 앞서있었다. 이재영이 올림픽 예선 후 무릎 부상을 당한 데 이어 외인 루시아 프레스코까지 아킬레스건을 다쳐 연패가 길어졌다.

한때 선두도 바라봤던 흥국생명은 이제 현실적인 목표를 ‘3위 수성’으로 잡았다. GS칼텍스전에 루시아와 동시에 베테랑 리베로 김해란, 센터 김세영 투입을 최소화한 것은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에 가까웠다. 박미희 감독은 “(20일) 인삼공사와의 맞대결에 총력을 기울인다. 루시아는 늦어도 그 경기에는 뛴다”고 말했다.

윤승민 기자 [email protected]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경향신문

토토타임스 보증업체